aboutus

Swissnun 우리는

우리는 스위스에  사는 스위스 살이 경력 평균 15년쯤 되는 아줌마 네명이다.

멀리서 바라본 스위스엔 초콜릿과 롤렉스, 007의 비밀 계좌, 알프스와 하이디가 있다.

스위스 안에서 바라본 스위스엔 직업을 찾겠다고 직업 박람회를 찾는 13살 아이들도 있고, 알프스 자연을 관찰한 결과로 1년 날씨를 예측해주며 아르바이트 삼아 치즈 CF를 찍는 알프스 농부 할아버지들도 있다.

다른 듯하지만 비슷하고 비슷한 듯하지만 달라서 재밌는 스위스의 진짜 속살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신뢰 수준 높다고 알려진 스위스 정론지와 방송부터, 생활용품 할인 정보 안내도 함께 싣는 무료 잡지의 소소한 생활 이야기까지, 재미나고, 바라건대 또 유익한 기사들을 번역하거나 직접 취재한 기사들을 정기적으로 공유하고자 한다.

스위스를 바라보는, 세계를 바라보는, 그리고 너와 나를 바라보는 우리의 눈이 보다 입체적이고 넉넉해지기를 바라며 스위스의 지금(NUN) 이야기를 스위스의 눈을 통해 시작한다.

사람들
about us_YY.png

youngmiyou

SwissNun 나는

2017년 10월 23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신고리 공론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김어준은 직접 민주주의를 언급했고, 직접 민주주의 하면 떠오르는 나라 스위스도 사실상 직접 민주주의의 흔적만 남아있는 거라는 말을 했다. 칸톤 글라루스의 란츠게마인데에서 일 년에 한 번 광장에 모여 직접 투표를 하는 것 외엔 사실상 대의민주주의의 나라라는 것이다.

나의 스위스 눈은 그때 시작했다. 스위스가 바깥으론 잘 알려지지 않은 나라구나 싶었다.

일 년에 국민투표 네 번, 연방 차원의 안건만 평균 15건. 거기에 칸톤 차원 안건들, 동네 안건들까지 다 치면, 내용을 다 읽어보고 투표하는 것도 귀찮을 정도다. 글라루스의 란츠게마인데에서처럼 광장에 모여 거수투표를 하진 않지만, 우편으로 온라인으로 국민들은 끊임없이 정치에 참여하고 있다. 

SBS 출발 모닝와이드 VJ 유영미의 해외기행이라는 프로그램을 하며 세상을 알아갔고, 스위스에 와서 독일어 공부를 했고, 아이 셋을 키우며 스위스 삶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알게 된, 알게 될 스위스 이야기를 나누려고 한다.

about us_HJ.png

Frau 4

SwissNun 나는

10년 이상을 스위스에서 지냈다. 그 길고도 짧은 시간동안 나는 한국에 있는 친구들보다 더 한국 소식에 정통해 있었다. 지난 10년 간의 한국 뉴스는 얼마나 흥미진진하고 손에 땀을 쥐게 했던가...

어느 날 함께 스위스눈을 시작한 언니에게서 최근 스위스 뉴스들을 번역한 내용을 받아읽고 뒤통수를 세게 한 대 얻어맞은 듯한 느낌이었다. 익숙지 않은 독일어때문에 애써 외면하고 있었지만 스위스에서도 이렇게 정치, 경제, 사회, 문화...가 버젓이 있었던 것이다. 그것도 꽤 흥미롭게. 창피하지만 이제 떠듬떠듬 스위스 관련 뉴스도 듣고, 기사도 읽고, 책도 읽기 시작했다. 필요에 의해서.

 

나의 스위스눈은 반성과 위로에서 출발한다. 그동안 스위스 알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스스로에 대한 반성. 그리고 스위스에 관해 알고 싶어도 막상 독일어라는 장벽때문에 대충 눈치로 때려잡으며 살고 있을 나같은 그들을 위한 위로. 스위스를 좀 더 가깝게 느끼는데 이 반성과 위로가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길 진심으로 소망한다.

Song

about us_EG.png

SwissNun 나는

언어학만 좋아했던 외골수였다가, 힘든 나를 위로하고자 잠시 옆길로 빠져 번역학을 공부했다. 언어학에 대한 미련의 굴레에 얽혀 다시 좁은 비탈길에서 허우적거리다 겨우 벗어나, 지금은 두 아이의 엄마로 평범하고도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 
 

작은 아이가 유치원에 입학하면서 혼자만의 시간이 생겼다. 이 시간만큼은 나 자신을 위해 쓰고 싶어 무얼 할까 생각하던 중에 스위스눈 웹매거진을 접하게 되었다. 스위스눈에 실리는 다양한 분야의 기사를 보며, 문득 나도 관심있는 뉴스 기사를 번역하며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5개월간 번역기사를 기고하는 과정에서, 육아로 바쁘다는 핑계로 스위스 사회에 제대로 관심을 갖지 않았던 나에 대해 부끄러운 마음과 반성하는 마음이 들었다. 그 뿐만 아니라, 번역하여 기사를 전달하는 사람로서 전반적인 사회의 모든 분야를 이해하며 의미, 의도, 문체, 텍스트, 상황의 관점에서 가장 적절히 한국어로 재구성해야 하는 책임감도 새삼 크게 다가왔다. 이제 무거운 어깨로 좀 더 날 움직이며  앞으로 나아가고자 스위스눈에 두 발을 들여놓아 본다.

about us_ich.png

DH

SwissNun 나는

«스위스에 사는 게 어때요?»

스위스 사람들과 한국 사람들로부터 자주 이런 질문을 받는다. 스위스 사람들은 이방인이 내가 스위스에서 잘 적응하면서 살고 있는지 걱정하는 투이고, 한국 사람들은 지옥 같은 한국에서 벗어나 있다는 게 부럽다는 눈치이다. 자식을 타지로 보내면 무슨 큰일이라도 일어나는 것처럼 두려워했던 부모님 밑에서 자란 내가 한국에서 8,870km나 떨어진 스위스에 살지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나는 어디에 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누구랑 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는 곳은 단지 나의 외적인 환경일 뿐이며, 누구랑 살아가는 것은 나의 삶의 질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러한 외적 환경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외적 환경에 영향을 받고 상호 작용을 하면서 살아간다. 만족스러운 상호 작용은 우리를 행복하게 하고 진취적으로 만든다.

 

이것이 내가 SwissNun을 하는 이유다. 내가 사는 스위스에서 스위스 상황을 모르고 살아간다면 이러한 상호 작용이 어렵다. 국적이 스위스인 재외 동포들 중에는 국민 투표 내용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스위스에 사는 한국인들이 좀 더 주체적으로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일을 시작한다. 데미안의 말처럼 «나»라는 세계에서 «우리»라는 세계로 한 걸음 나아가길 바란다.

 

«Der Vogel kämpft sich aus dem Ei. Das Ei ist die Welt. Wer geboren werden will, muss eine Welt zerstören.»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몸부림친다. 알은 세계다. 태어나고자 하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깨트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