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oungmiyou

가난한 노숙자 체험 여행 - 취리히 여성 빈곤 투어

취리히가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된 것이 중앙역이 생긴 후부터니 보통 취리히 도시 투어는 중앙역에서 시작해 세계에서 가장 비싼 땅 중의 하나라는 반호프슈트라세를 거쳐 중세 시대 때부터의 이야기를 간직한 구시가지로 들어간다. 이것도 좋다. 하지만 도시를 새로운 시각으로 보는 독특한 투어가 있다. 거리의 진짜 전문가라 할 수 있는 노숙자의 시선으로 보는 수프리즈 소셜 도시 투어가 그렇다. 수프리즈Surprise는 1997년부터 일자리가 없는 사람들이 거리에서 잡지를 팔며 돈을 벌 수 있도록 거리 잡지 수프리즈를 내는 NGO 단체다. Coop이나 미그로 슈퍼마켓 앞에 서서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반갑게 인사를 하는, 빨간 잠바의 판매원들이 파는 바로 그 잡지다.



산드라 뷜만씨는 가정 폭력에 노출됐던 어린 시절을 보내고, 제대로 된 정규 교육을 마치지 못한 후 짧은 비정규직 일들을 전전하다 술과 약물에 손을 댔고, 자신의 삶을 추스르지 못해 살던 임대 주택을 쓰레기장으로 만들고 주인에게 쫓겨난 후 노숙자가 되었던 젊은 여성이다. 그녀에게 거리는 시간이 흐르지 않는 곳이었다. 그저 캄캄해지면 잘 곳을 찾았고, 해가 뜨면 자신의 물건을 주섬주섬 챙긴 후 따뜻한 새벽 첫 트람에서 몸을 데웠다. 그런 그녀가 같은 처지의 동료 노숙자에게 우연히 공짜로 샤워할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을 듣게 됐다. 햇볕이 드는 다리 밑이라는 뜻을 가진 네보게 Suneboge. 제각각 다양한 이유로 사회 가장자리로 밀려난 노숙자들에게 따뜻한 햇볕이 드는 마른 자리를 제공할 뿐 아니라 그들이 체계적인 일상을 만들어 가도록 도움을 주는 주거 노동 공동 조합이다. 그곳에서 파란만장했던 5년의 세월을 보낸 산드라 뷜만씨는 알코올과 약물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취리히 최초의 여성 빈곤 투어 가이드가 되었다.


취리히 여성 빈곤 투어 가이드 산드라 뷜만


<취리히 여성 빈곤 투어>는 실제 이야기여서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그녀의 삶과 거리로 내몰렸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에 대한 좋은 정보가 함께 들어있는 투어다. 매일 새벽이면 환기구를 통해 따뜻한 바람이 나와 잠깐씩 몸을 데울 수 있었던 스타벅스 뒷골목이나 여성에게는 더 큰 위험이 도사렸던, 매춘거리로 악명높았던 샨첸가세 Schanzengasse, 갈 곳이 없거나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여성이 돌봄 서비스를 받으며 머물 수 있는 „슈타우파허 여성의 집Haus zur Stauffacherin“, 노숙인에게는 마지막 남은 가족 같은 애완동물을 치료할 수 있는 „거리 동물 병원 Gassentierarzt“, 정신과 치료와 중독 치료를 함께 하는 센터Zentrum für Abhängigkeitserkrankungen, 함께 노동하고 함께 일상을 만들어가는 따뜻한 공간 „수네보게Suneboge“ 등을 찾아간다.



거리 동물 병원 Gassentierarzt

세계에서 가장 부자 나라 중의 하나인 스위스. 빈곤층이 크지 않은 이 사회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이 사회의 예외 존재라 느낀다. 그래서 꼭꼭 숨는다. 도움받을 곳이 있어도 손 내밀지 않는다. 도움의 손길에 손 내미는 순간 이 사회의 실패자임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치욕스러워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회 안의 다른 구성원은 그들을 보려 하지 않는다. 가난을 내 삶으로 가져오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은 존재한다. 노숙자 빈곤 투어는 가난을 보이게 해 노숙자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고 이 사회에서 가난이 가지는 의미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한다. 2013년부터 시작한 수프리즈 소셜 투어DIE SOZIALEN STADTRUNDGÄNGE는 현재 13명의 투어 가이드가 베른, 바젤, 취리히에서 진행하고 있고, 좋은 반응을 받고 있다. 투어는 약 2시간, 가격은 일반 어른 30프랑, 청소년, 학생, 장애연금자는 15프랑이다.


가난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가 가난한 사람들이 돈이 없어서 사회와 교류하지 못하고 외롭게 산다는데 있다고 생각하는 수프리즈는 노숙인들의 거리 축구단, 거리 합창단등을 만들어 함께 운영하고 있다.


https://www.surprise.ngo/angebote/stadtrundgang/

http://suneboge.ch/

https://www.stauffacherin-zuerich.ch/home/

조회 65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