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rau 4

언어 조기 지원, 부모에게 재정적 부담을?

최종 수정일: 2019년 3월 19일

2015년 투루가우 주에서는 초등학교법의 개정을 추진했다. 스위스에서 태어난 아이가 유치원 입학 시에 스위스 국어를 잘 하지 못하면 부모가 아이의 독일어 수업 비용을 학교와 나누어서 지불해야 한다는 결의였다. 하지만 이 결정은 스위스 동부 주들에서 논란을 일으켰고 4명의 개인은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2017년 연방법원은 연방헌법 19조에 따라 이들의 손을 들어주었다. 초등교육은 의무교육이므로 무상으로 제공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판결은 당시 학교에서 진행하던 다른 행사에도 영향을 주었다. 이제껏 실시하던 학교 캠프나 소풍 등에 대해 부모에게 참가비를 요구할 수 없게 됐다. 아이들의 언어 능력 지원 비용에 대한 이 뜨거운 주제가 다시 국가적 차원에서 의결된다고 한다.


(참조 https://www.tagesanzeiger.ch/schweiz/standard/schule-soll-nicht-mehr-in-jedem-fall-gratis-sein/story/26856182)


아래 내용은 이 주제에 대한 논평을 번역한 것입니다.



언어 조기 지원, 부모에게 재정적 부담을 지우는 것은 잘못된 방법


많은 어린이가 독일어를 너무 못하는 것은 문제다. 하지만 어학수업을 위해 돈을 요구하는 것보다 나은 해결책이 있다.




투르가우 주Thurgau가 교육 정책에서 다시 파장을 일으켰다. 또한 스위스의 다른 독일어권 주 학교들이 고민하고 있는 문제에 대해 다시 논쟁의 불씨를 던졌다. 여기저기서 독일어가 많이 부족한 유치원생 어린이들의 높은 비율을 이야기한다. 이런 경우 대개 스위스에서 태어나고, 오랫동안 스위스에서 산 부모를 둔 아이들이 여기에 해당한다.


언어 구사 능력이 부족한 채로 학창생활을 시작한 학생은 나중에도 불리하다는데 교육전문가들의 의견이 일치한다. 그런 점에서, 특히 언어 발달을 위한 취학전 프로그램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프로그램에 참가하지 않아 언어 능력이 부족한 아동의 경우 부모에게 의무를 더 지게하는 투르가우 의회의 요청은 정당해 보인다. 하지만 정치가들이 선택하려고 하는 방법은 옳지 않다.


언어가 부족한 채로 학창 생활을 시작한 학생은 나중에도 불리해진다는데 교육전문가들은 의견이 일치한다.


유치원생 아이들의 독일어 실력이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부모에게 재정적으로 부담을 주는 대신, 더 일찍 더 포괄적인 방안를 마련해야한다. 바젤 슈타트 주가 그 모범을 보여준다. 바젤 슈타트 주는 취학 전에 지원 필요 현황을 체계적으로 파악한다. 아이가 스위스 국어를 너무 못하면 주에서 지원하는 언어 놀이 그룹이나 언어 향상을 위한 돌봄 시설Kita에 가야 한다. 그러한 의무 규정은 주의 학교법을 통해 도입될 수 있으며 이런 규정을 위해 헌법개정이 필요하진 않다고 한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정치가 좀 더 체계적인 언어 조기 지원에 대한 망설임을 떨쳐내야 한다. 요즘 게마인데들은 흔히 학교 입학 즈음이 되서야 유치원생들이 갖춰야할 그런 조건들에 관심을 갖는다. 이는 지난해 교육 보고서에서 볼 수 있듯이 특히 이민 가정의 어린이에게 광범위한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이 어린이들의 중등교육-II 졸업률은 스위스 가정 학생들의 졸업률에 비해 현저히 낮다.


언어 조기 지원에 비용이 드는 것은 분명하다. 그 때문에 취리히 주와 베른 주는 바젤의 모델을 도입하려고 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언어 조기 지원은 해당 어린이 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에 득이 될 것이다.



타게스안차이거 2019년 2월 12일


윗글은 Tagesanzeiger의 허가 하에 번역한 것이며 원본 링크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s://www.tagesanzeiger.ch/schweiz/standard/die-nachteile-vor-dem-kindergarten-beseitigen/story/17047450

조회 49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