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oungmiyou

스위스에서는 직장에서 더 많은 인종차별 사건들이 발생한다

2019년 5월 14일 업데이트됨

연방 보고서에 따르면 흑인과 무슬림이 인종 차별을 가장 심하게 겪고 있다.


David Vonplon

7.4.2019, NZZ

번역 객원 송혜정


그는 20일 동안 병으로 결근했다. 복귀 후, 소말리아에서 온 이 남자는 식당 일자리에서 해고당한다. 실업 보험을 상대로 그의 상사는 소말리아인의 분노 폭발을 해고 원인으로 관철시켜 버린다. 당사자인 소말리아인은 어떻게 된 일인지 설명한다: 상사는 그에게 여기서 너무 높은 임금을 받고 있고 아프리카에서는 100프랑밖에 못 벌었을 것이라고 말했고, 또한 그에게는 500프랑이면 충분할 것이라고도 말했다고 한다. 이후 상사가 지나가면서 그의 손을 살짝 스쳤는데, 상사는 깜짝 놀라 손을 뒤로 빼고 보란듯이 손을 씻었다고 한다.


이 모욕적인 사건은 개별적인 경우가 아니다. 이것은 이번 월요일에 발표될 연방 인종차별 반대 위원회와 humanright.ch 의 금년 평가 보고서로부터 알 수 있다. 지난해에 278건의 인종차별에 관한 사건들이 스위스 전역에 걸쳐 있는 24개의 인종차별 피해자 상담 네트워크 전문 상담소에 접수되었다. 사건의 약 3분의2는 피해자들이 직접 신고했다.


"게으른 터키인"이라고 모욕

사건 중에는 한 청소업체에서 새 일자리를 잃었던 아프리카계 브라질인의 경우도 있었다. 일자리를 잃은 이유는 새 고용주의 중요한 고객이 자신의 회사에 흑인들이 배치되는 것을 거부했기 때문이었다. 또는 직업교육현장에서 교육강사에 의해 몇 번이고 반복해서 멸시받고, 게으른 터키인이라고 모욕당한 젊은 남자의 경우도 있었다. 혹은 한 여성은 지역 고용센터(RAV)의 첫 상담에서 스스로 일하고 싶어하지 않았고 히잡을 쓰지 않았더라면 벌써 일자리를 찾을 수 있었을 거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전년도 301건의 기록적인 수에 비하여 인종차별 사건은 전체적으로 다소 줄어들었다. 하지만 이러한 감소는 상담 네트워크 전문 상담소의 수가 전년도보다 세 곳 줄어든 결과로도 볼 수 있을 것이다. 보고서 작성자들에 따르면 실제 알려지지 않은 수치도 높다: 이것은 다수의 인종차별 사건들이 스위스 어디에도 신고되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눈에 띄는 점은 차별 관련 사건의 상당 부분(총 58건)이 직장에서 일어났다는 것이다. 직장에서의 차별 사건은 전년대비 7퍼센트 증가를 기록했다. 또한 교육환경(38건)속에서는 특히 의무학교, 학교 외의 보육 시설, 고등 교육, 또는 직업연장교육에서는 인종차별적 발언들이 빈번히 나타났다. 이 외에도 전문상담소에는 이웃(31건), 공공장소(28건), 관청(19건) 그리고 경찰서(24건)의 범위 내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사건들의 신고도 접수되었다.


이 조사 결과는 지난해의 스위스 통계청의 조사 결과와 같다. 지난해의 조사에서도 직장, 학교 그리고 공공장소에서 사람들은 아주 빈번히 인종차별과 부당한 차별의 피해자가 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흑인들이 가장 많이 차별당한다

대부분의 사건들에서 인종차별 공격의 동기는 일반적인 외국인 혐오(104건)였고 그 다음은 흑인을 반대하는 인종차별주의(96건)였다. 무슬림들에 대한 적대감 역시 마찬가지로 자주 나타났다(44건). 반유대주의적인 사건들의 수치는 그 동안 거의 변함없이 같았다(5건). 이 사건들에는 불이익, 모욕 그리고 비방이 가장 많이 기록되었다. 또한 신체폭력과 관련이 있거나 물건을 훼손하는 몇몇의 사건들도 있었다(7건). 14건은 극우주의의 선전에 관한 사건들이었다.


윗글은 NZZ 의 허가 하에 번역한 것이며 원본 링크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s://www.nzz.ch/schweiz/rassismus-mehr-zwischenfaelle-am-arbeitsplatz-ld.1473381

조회 125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