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ng

스위스 사람들의 내 집 마련

내 집 마련 꿈: 내 집 마련을 위한 저축기간과 금액

스위스 사람들은 어떻게 주택을 마련할까? 주택담보 대출이 얼마나 되고,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는지 조사한 연구가 있다.



스위스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은 여전히 이루고 싶어하는 꿈들 중의 하나이다. 현재 세입자들의 4분의 3이 자가 주택 구입에 관심을 갖고 있다. 유럽 통계청에 따르면, 스위스의 자가 주택 비율은 43%로 여전히 유럽에서 가장 낮다.

설문 조사를 받은 가족들 중에서 현재 37%만이 자신 소유의 단독 주택이나 빌라·아파트(Wohnung)에서 살고 있다. 스위스 라이프가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현재 세입자들의 73%가 향후 10년 안에 자가 주택 취득에 관심이 있다고 한다.

이와 반대로 세입자의 13%는 계속 세입자로 살기를 원한다. 외의 세입자 14%는 너무나 적은 자기 자본을 가지고 있거나 집값이 너무 높아서, 내 집 마련에 대한 소망을 포기했다.

내 집 마련의 이유: 많은 자기결정

스위스 가족들이 자신 소유의 집을 선택할 때, 집의 크기와 비용 이외에 자연과 가까운 조용한 위치가 핵심적인 요소로 작용한다. 내 집 마련을 하고자 하는 이유로는, 자유롭게 집을 꾸미고 싶은 점, 집주인에 의한 규정이 없다는 점, 그로 인해 자기결정을 많이 할 수 있다는 등이 중요한 요소들로 꼽히고 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0%가 단독 주택을 소망했다.  설문 응답자 70%는 임대 주택에 경우 매월 드는 비용이 높을 거라는 점을 내 집 마련에 대한 결정적인 이유로 들었다.

목표 도달까지 여정


마련을 이룰 있기까지 스위스 가정은 평균적으로 8년 정도 저축하고, 47%가 30-35세에 집을 산다. 92%가 주택담보대출과 자기 자본을 합쳐서 집을 구입한다. 71%는 자기 자본으로 평균 20만 프랑이나 이하를 투자하고, 단지 7%만이 40만 프랑 이상을 조달한다. 스위스 라이프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자기 자본 212,000프랑을 갖고 마련하고, 주택담보대출로 평균 553,000프랑을 받는다고 한다.

이들 대략 절반은 친척으로부터 재정적인 도움을 받아 내 집 마련을 이룬다. 총 22%가 미리 받은 상속재산이나 증여로 늘릴 있었다. 13%는 상속재산으로, 15%는 이자없는 개인 대출에 의해, 그리고 6%는 이자 부담 개인대출로 자금을 마련했다.

예금계좌는 자기 자본의 가장 중요한 토대


독일어권 스위스에서는 평균적으로 내 집 마련할 투자되는 자기 자본의 48%가 예금계좌를 통해서 형성된다. 자기 자본의 21%는 미리받은 상속재산, 증여, 유산, 무이자 또는 이자부담 개인 대출로 마련된다. 그리고, 평균적으로 13%는 세금공제 혜택이 있는 개인 연금 Säule3a로부터 나오며, 나머지 10%는 미리 받은 연금으로 자기 자본을 마련한다.

이에 비해 프랑스어권 스위스에서는 평균적으로 자기 자본의 33%만 예금계좌를 통해서 형성된다. 보고에 따르면, 미리받은 상속재산과 증여, 유산 내지는 개인 대출로 마련되는 자기 자본은 27%로써 독일어권 스위스보다 약간 높게 나타났다. 자기 자본의 18%는 기업연금 예금액에 의해 형성된다. 지역에서 세금공제 혜택이 있는 개인 연금 Säule3는 자기 자본의 7%정도만 해당된다. 

시장조사기관인 밸류 퀘스트 Value Quest는 2019년 5월 생명보험회사의 의뢰에 의해 독일어권·프랑스어권 스위스 사람 87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를 받은 사람들의 가구 유형은 파트너와 18세 이하의 자녀가 있고, 25-49세에 해당된다.



타게스안차이거: 2019.10.15

윗글은 Tagesanzeiger의 허가 하에 번역한 것이며 원본 링크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s://www.tagesanzeiger.ch/wirtschaft/geld/eigenheimtraum-so-lange-sparen-schweizer-so-viel-geld-setzen-sie-ein/story/17173411

조회 184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