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hsincho

스위스 현금인출기 앞으로도 사용할까?

"엄마도 트윈트 해, 제발!" 아이들이 아우성이다. "은행 카드로 있어서 별로!" 그렇게 답하는데도, 아이들은 "얼마나 편한데... 안되겠다. 내가 앱 깔아 줘야지..." 하긴 했지만 아직 앱을 설치하지는 않았다. 트윈트의 편리한 점은 이뱅킹으로 송금하지 않아도 트윈트로 간단히 송금할 있는 때문이라고 한다.

요즘은 거의 모든 상점에서 카드 지불이 가능하니 내게는 특별히 불편함은 없고 굳이 트윈트를 사용해야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오히려 현금을 뽑는데 게으르다보니 작은 푸드트럭 같은 곳에서 현금을 요구할 때 당황할 때가 있다. 

한국의 젊은이들은 카드 목걸이에 신분증과 카드만 달랑 넣고 핸드폰만 들고 다니면 모든것이 해결되는 상황으로 변한 것이 벌써 오래다. 



스위스 현금인출기의 소프트웨어를 통일하여 아무 현금인출기에서나 모든 은행의 업무를 볼 수 있는 시스템으로 변화된다고 한다. 또한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현금인출을 할 수 있는 기능을 설치한다고 한다. 금융서비스제공사 SIX가 맡기로 했으며 이로써 현재까지 각각 25여개 각양각색의 사용자 인테페이스와 사용법이 통일된다. 

또한 아래의 기능들이 추가 된다.

  • QR코드를 통해 현금인출이나 입금

  • 현금 인출 시 자유로운 구좌 지정

  • 현금 인출 시 자유로운 지폐 지정

  • 시각 장애자를 위한 오디오 기능

소프트웨어 교체를 통해 SIX는 이 외에도 현금인출기의 모니터링과 제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금인출기는 공중전화기처럼 폐기될 것이라고 막연히 생각했었는데 아직은 변경-보완해서 사용될 모양이다.  변화에 적응하지 않으면 달나라에서 사는 사람처럼 보일 것 같아 초조해 질 때가 있다. 다른 한편 주위에 아직도 핸드폰을 장만하지 않은 스위스 친구들이 있는 것을 보고 가끔 위로를 받는다. 자본이 진행하는 독단적인 발전에서 등돌리고 사는 삶의 기한이 과연 얼마나 남아 있는지 궁금하다. 

관련 기사

https://www.watson.ch/!575478429?utm_medium=social-team&utm_source=facebook&utm_campaign=fb_news

조회 61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