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oungmiyou

코로나 비상사태에서 특별상황으로

6월 19일 스위스 연방정부는 지난 3 개월간 지속됐던 «비상사태»를 해제하고 한 단계 내려 전염병법에 따른 «특별 상황»으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6월 22일부터 다음과 같은 완화조치가 적용된다

  • 사람들 간의 최소 거리 두기 간격은 현재 2미터에서 1.5 미터로 줄어든다.

  • 천명 이하의 행사는 가능하다.

  • 식당, 디스코, 나이트 클럽의 폐점 시간 규정과 자리에 앉아 있어야 하는 의무는 없어진다.

  • 홈오피스 권고는 사라진다.

  • 집회 참여시 마스크 착용 의무, 하지만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은 의무는 아니다.

이제 칸톤은 연방 정부가 행사했던 권한을 돌려받아 칸톤 나름의 조치를 결정하고 행사할 수 있다. 연방 보건청 BAG 에 따르면 스위스와 리히텐슈타인에 총 31,243 명의 코비드 19 감염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이는 그 전날보다 26명 많은 숫자다. 또한 1,680명의 사망자가 코비드 19와 연관해 사망했다. (6월20일 기준)



참조 기사

https://www.swissinfo.ch/ger/corona-krise-schweiz/45590096

https://www.srf.ch/news/schweiz/das-neuste-zur-coronakrise-wissenschaft-warnt-schweiz-nicht-bereit-fuer-lockerungen

조회 38회